• 최종편집 2019-09-19(금)

6.13 승리, 정동균 양평군수 당선자에게 바란다

문재인대통령 선거승리- “등골이 서늘하다” “감찰계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6.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 정동균.JPG
 

 


618, 언론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여당이 압승을 거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우리가 받았던 높은 지지는 굉장히 두려운 것이며, 어개가 많이 무거워졌다는 정도가 아니라 등골이 서늘해지는, 등에서 식은땀이 나는 정도의 두려움이라고 말했다. “지지에 답하지 못하면 기대는 금새 실망으로 바뀔 수 있다.”고 했다.

 

문재인대통령은 지역,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 가르는 정치는 계속될 수 없게 됐다고 선거 결과에 의미를 두면서도 지방권력을 상대로 한 감찰계획을 보고받았다. 검찰, 경찰도 감찰 대상에 포함된다.

 

양평의 선거 결과도 놀라웠다. 민주당이 군수, 도의원3(비례 1명 포함), 군의원(2)이 당선됐다. 정동균 양평군수 당선자를 비롯하여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등골이 서늘하게 두려운 일이라는 말의 의미를 깊이 새겨야 할 것으로 보인다.

 

양평군민은 그동안 공무원군수의 행정갑질에 원망이 높았다. 집행부는 위탁사업체에 갑질은 물론이고, 심지어는 같은 공무원 중에서도 원칙을 지키는 공무원을 좌천시키는 일도 허다했다. 공무원사회조차 내편 네편으로 가르고 갑질을 해댔던 정권의 몰락은 군민의 기쁨이다.

 

이제, 새롭게 탄생한 더불어민주당 정동균 당선자의 양평은 억울했던 군민과 좌천당한 공무원과 이유도 안 되게 밀려났던 사업체들의 손을 들어줄 것으로 기대한다. 그야말로 정의가 바로 서는 양평이 되어야 할 것이다.

 

특히, 양평은 사전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앞섰지만 본 선거에서는 뒤졌다. 판을 뒤집은 것은 관외투표였다. 또한, 양평군민들의 시선 밖에 있던 도의원은 예상을 뒤엎고 모두 이겼지만, 군의회는 여소야대 국면을 맞게 되었다. 지난번과 동일하게 민주당 의원은 2명뿐이다.

 

더군다나 정동균 당선자는 행정 경험이 전무한 상황이고, 여소야대 국면에서 해내야 할 일들은 산적해 있다. 선거전에서 통합의 정치를 외쳤던 만큼 협치의 정신이 절실할 것이다. 또한, 행정경험이 없는 만큼 원칙과 소신을 가지고 일하는 공무원들과는 믿음과 신뢰로 군정을 위해 하나가 되어야 할 것이다.

 

정동균 양평군수 당선자가 성공적으로 군수직을 수행하는데 가장 절대적인 요소 중 하나는 공무원과의 관계에 있다고 본다. 행정갑질을 했던 계보인지, 원칙과 소신을 지켰던 소신파인지를 정확히 가리고, 일벌백계로 삼을 일과 함께 손을 잡고 군민을 위해 봉사할 공무원을 알아봐주고 대우해줄 수 있어야 한다.

 

우리 역사에서는 상을 받아야 할 사람이 벌을 받고, 벌을 받아야 할 자가 상을 받는 일이 많았다. 바로 이런 점을 정동균 양평군수 당선자가 교훈으로 삼아 군정에 임해주기를 바라마지 않는다.

 

1천여 명 조직을 이끌어갈 수장의 역할이 결코 만만치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 만만치 않은 역할을 제대로 해내야 군민이 편안하다. 정동균 당선자가 소신파 공무원들에게 함께 이해볼만한 군수라는 평가를 얻어내기 위해 노력했으면 한다.

 

다시 문재인 대통령의 심중을 헤아려본다. 6.13 지방선거 민주당 대승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문재인 바람이라고 본다. 특히, 양평은 그렇다고 보여진다. 이 지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등골이 서늘하다는 표현과 감찰계획보고를 받은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으로 인해 얻어진 결과에 대해 국민이 실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여준 것 같다. 적폐청산과 평화시대에 어느 정도 성과를 낸 정부는 이제 지방정권에도 시선을 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76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6.13 승리, 정동균 양평군수 당선자에게 바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