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07(월)

양평군,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최종 승인, 환원사업 토대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양평군은 양평군 관내 군사시설 현안사항인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과 관련해 군() 육군본부로부터 폐쇄 최종 승인됐다고 5일 밝혔다.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사업은 59탄약대 등 유휴부지와 교환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으로, 양평군은 지평면비상대책위원회 및 군()과의 긴밀하고 지속적인 교환(환원) 방안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특히 환원사업 진척의 물고를 트기위해 국방부 관계자 면담과 국회 국방위원들과의 논의 및 정책건의를 수차례 진행해 왔다.

 

이번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승인은 금번 환원사업의 실질적인 결정권이 있는 육군본부의 최종승인이라는 점과 지역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환원사업 실현의 가시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내겠다는 양평군의 강한 의지에서 비롯한 것에서 의의가 있으며, 특히 지난 916일 국회 국방위원회 기동민, 김민기 의원을 만나 금년 내 국공유지 이전절차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군() 관계부서의 적극적인 행정절차 지원을 강력히 요구한 사항이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번 육군본부의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승인은 환원사업의 결실을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온 지역주민들과 지평면비대위, 그리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긍정적으로 협의에 임해주신 군() 관계자 여러분의 노력에 의한 것이라며, “이제 환원사업을 위한 토대가 마련된 만큼 지평리 전술훈련장 환원 절차에 박차를 가해 주민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평군은 현재 국공유지 교환을 위한 지평리 군관리계획 결정등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으며, 조속한 환원사업 완료를 위해 군()과 기타 관련부서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지평리 전술훈련장 폐쇄 최종 승인, 환원사업 토대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