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07(월)

양평군, 서종면 이웃에 전화 한 통 꾸준히 실천

명예공무원, 우리 동네 이웃은 우리가 돌봐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코로나19로 모든 대면 모임이 어려워진 요즘 서종면에서는 지역 내 92명의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을 통해 취약계층 이웃에 전화 한통을 꾸준히 실천하며 직접 만나지 않고도 이웃의 안녕을 돌보는 활동을 어어가고 있다.

 

'이웃에 안부 묻기는 지난해 서종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취약계층 100가구와 결연 대상자들과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하면서 시작돼 이장, 새마을회 등 지역에서 활동하는 92명의 서종면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전체가 실천가가 됐으며, 주변의 홀로 지내는 이웃들에게 안부를 전하고 도움이 필요한 이웃이 있으면 복지팀에 제보해 도움을 주는 연계하는 방식으로 진화했다.

 

신희구 서종면장은 "비대면 안부 확인의 핵심은 이웃에 대한 사랑과 관심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인데도 서종면의 곳곳에서 이웃에 꾸준한 관심을 갖고 살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주변에 도움이 필요하지만 아직 알려지지 않은 복지 사각지대 가정이 있으면 언제든 복지팀으로 알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종면은 이렇게 든든한 인적 안전망을 적극 활용해 '이웃이 이웃을 돌보는 따뜻한 공동체로 단단해져 가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서종면 이웃에 전화 한 통 꾸준히 실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