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7(수)

양평군, 야외 관광지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코로나19 확산에도 야외관광객 오히려 늘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양평군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에도 불구하고 두물머리, 세미원, 용문산관광지를 찾는 관광객이 지난해 대비 35%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영화관, 미술관, 박물관 같은 밀폐된 공간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야외관광지로 사람들이 몰리는 것으로 풀이되며, 더욱이 양평의 경우 서울과 가까워 더욱 몰리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에 군은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두물머리, 세미원 공중화장실을 비롯한 느티나무 주변, 산책로 등을 방역해오고 있으며, 특히 용문산관광지는 코로나19사태가 종료 시까지 주 2회 이상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해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사태가 진정 될 때까지 두물머리 및 용문산관광지 관광안내소는 운영을 중지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역경제는 물론 관광분야 전반이 침체 되고 있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 돼 침체된 지역경제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지역 내 유입방지를 위해 고로쇠 축제, 산수유 축제 등 봄 축제는 전면취소 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군, 야외 관광지 코로나19 방역에 총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